BONA 寶娜 museum - 보나박물관
로그인회원가입ENGLISH
보나장신구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유물을 검색해 보실 수 있습니다.
검색
경상
한국 | 조선 | 생활용품 | 經床

경상은 우리 전통 가옥에서 책상의 용도로 사용된 서안書案의 일종으로 좌식생활에 맞도록 높이가 낮고, 책을 펼 수 있는 정도의 작은 크기였다. 서안과는 달리 천판天板의 양 끝이 두루마리처럼 감겨 올라간 것이 특징이다. 이 경상은 천판의 양끝이 위로 들린 두루마리귀이다. 서랍의 구획에는 안상문眼象紋이 4개 조각되었고 양끝 2개에만 환고리가 달려있다. 천판에는 당초 풍혈이 호족형 다리에는 당초와 죽절 풍혈이 투각되어 장식성과 권위적인 면을 강조하고 있다. 다리의 쌍장부촉이 반면에 내닫이로 박혀있으며, 굽어진 호족에는 각기 죽절의 장식다리가 덧대어져 있다.


Writing Desk
69 × 29.5 × 30cm

This writing desk, Gyeongsang in Korean, was originally used in temples for sutra study but gradually they were accepted in the quarters of private homes as well. Similar in function to the Seoan, this desk was usually more elegant and detailed in design. The edges on either side turn upward while the ornately carved "tiger legs" featured ornamentation, as did the drawers.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Contact Us